게시 2016-10-14

파프리카를 재배하는 VGT에서는 2중 스크린 설치로 열과 CO2를 보존하여 지속가능성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2013년 하반기에 파프리카를 재배하는 VGT에서는 네덜란드에 있는 ZeeuwsVlaanderen의 Autrichepolder에 40ha의 부지를 구입하였습니다. 2016년 하반기에 빨간색의 벨 파프리카 재배를 위한 2단계 계획을 진행할 것입니다. "Yara비료공장의 잔존하는 열과 CO2를 이용하여 1년 내내 지속가능한 재배를 할 수 있다"고 VGT의 파트너 중의 한명인 Koen Neyens은 설명합니다.

VGT Paprikateler Zeeuws-Vlaanderen.jpg

Verenigde Groentetuinders社는 4명의 농가로 구성된 기업입니다. Jos Wuyts와 그이 아들 Wim, 그리고 형제인 Geerts와 Koen Neyens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모두 파프리카재배와 관련된 회사를 운영하였습니다. "우리는 같은 문제에 대해 항상 고심하고 있습니다."라고 Neyens은 말합니다. 우리 모두 제한된 공간에서 발전의 기회를 만났습니다. 이것은 2003년 VGT설립과 같이한 이념이기도 합니다."

VGT 설립당시 Rijkevorsel에 7ha의 온실을 지었으며, 2006년에는 다른 곳에 8ha를 지었습니다. 이 온실들은 연료를 친환경적인 열병합발전소에서 공급받고 있으며, 여전히 화석연료의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30.2 ha 파프리카 재배

그 후 VGT는 시세 확장을 위해 지속가능한 여러 방법를 찾게됩니다. 원예부분에 특화 된 Zeeuws-Vlaanderen지역 Terneuzen, Westdorpe에서 Autrichepolder를 만났습니다. 2013년말 VGT는 원예온실지역에 40ha 부지를 구입하는 게획을 갖게 됩니다. Jos Wuyts의 딸과 사위의 도움을 받게 됩니다. "첫 단계는 두번째 작물을 선택하는 것입니다."Neyens 는 설명합니다. "15ha이상 노란색 벨 파프리카를 생산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현재 두번째 단계로 다른 15ha 프로텍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빨간 벨 파프리카 생산은 2016년이 마직막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속성을 생각하는 기업가 정신

지속성은 VGT가 가장 우선히 추구해 오는 것으로 태양전지, 생물학적인 작물 보호, 관개수 재사용, Neyens에 의해 Zeeuws-Vlaanderen에 있는 협동조합은 미래를 위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온실을 위한 연료의 대부분 노르웨이 Sluiskil에 있는 최대규모의 암모니아-질소 비료공장인 Yara로 부터 재공되는 잔존 열과 CO2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연료는 대기로 없어지는 것들입니다."

보온과 일소현상방지

Zeeuws-Vlaanderen에 있는 온실에는 이중의 LUXOUS 1347 FR 스크린을 설치하고 있습니다. " 이 스크린은 보온과 여름철 강한 태양으로 부터 작물을 보호하는 두가지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최신의 무반사 코팅이 된 산광유리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우리 온실은 잔존하는 열을 재배치하여 에너지원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매일 지속가능성과 혁신을 추구하고 있습니다."라고 Neyens은 말합니다.

우리의 뉴스 레터를 위해 가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