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 2016-07-01

혁신적인 하이브리드 온실에 스크린 설치

하이브드 온실은 자급자족할 수 있는 새로운 타입의 브랜드입니다. 한쪽은 온실 구조물이고 다른 한쪽은 별도의 거주지입니다. 이 프로젝트에 두 타입의 스벤손 스크린 제품이 사용되었습니다.

Hybrid-house-650.jpg

지난 25년 동안 Jörn Rosager은 덴마크를 비롯한 해외 지역에 농가를 위한 여러 종류의 온실 설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항상 온실 안에서 살면서 육묘장을 같이 운영하는 것을 동경합니다. 그래서 18개월 전 저는 하이브리드 온실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솔라판넬과 솔라셀이 낮 동안 에너지를 모아 물을 데우며 전기를 생산합니다. 대부분의 에너지는 열에너지로 열저장소에 저장됩니다. 이것은 이부분에 지나지 않습니다.

수도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 빗물이 모아져 화장실 및 세탁기에 사용되며 마찬자기로 온실에서도 사용됩니다.

온실 내부에는 두 종류의 스벤손 스크린이 설치되었습니다. Harmony는 직사광선이 강할때 사용하며, 밤에는 Obscura 스크린으로 보온 및 암막용으로 사용합니다.

우리의 뉴스 레터를 위해 가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