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이야기 – 독특한 스웨덴 스타일 직물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만약 키나에 있는 루드빅 스벤손이 잘 된다면 이것은 스웨덴이 잘 된다는 것이다.”라고 스웨덴의 서쪽 키나에 있는 우리 공장을 1982년 방문한 Olof Palme 스웨덴 수상은 이야기 합니다.

120년 전 스웨덴의 루드빅 스벤손은 스웨덴 경제의 척도였습니다. 루드빅은 처음 회계담당자로 시작했으며 곧 세계 직물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로 거듭납니다. 1887년 생산을 시작하여 1900년 초 키나에서 증기기관을 이용한 직물 공장은 명성을 떨치기 시작했습니다. 스웨덴에는 지금도 초창기 커튼 공장의 생산라인이 있습니다. 루스빅의 아들 lavan은 1920년대 말 세계전쟁임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진행하여 lavan과 Sten Ludvig 형제에 의해 새로운 세대가 운영을 하게 됩니다.

우리의 사업은 세계경제대공황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EFTA를 통해 다시 시작하게 됩니다. 1950년대 그리고 1960년대 아크릴과 폴리에스터와 같은 인조섬유를 조기 도입하여 예측하지 못한 제품 생산의 가능성으로부터 많은 이익을 창출할 수 있었습니다. IKEA, Åhléns, KF, Stockmanns, Marks & Spencer 과 같은 고객사들은 우리 제품을 바탕으로 급격한 성장을 이루었습니다.

1970년대 첫 번째 콜렉션 계약 후 발전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1970년 오일쇼크 이후 새로운 사업에 대한 돌파구를 생각하게 되었으며, 1970년대 후반 온실을 위한 차광과 보온 스크린을 선보이게 됩니다.

루드빅 스벤손의 유산은 4대의 가업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125년 이상의 역사를 기초로 한 오늘날의 사업을 통해 관리해 오고 있습니다.

우리의 뉴스 레터를 위해 가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