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120년 전 스웨덴의 루드빅 스벤손은 스웨덴 경제의 척도였습니다. 루드빅은 처음 회계담당자로 시작했으며 곧 세계 직물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로 거듭납니다. 

1887-1950

1887년 생산을 시작하여 1900년 초 키나에서 증기기관을 이용한 직물 공장은 명성을 떨치기 시작했습니다. 

스웨덴에는 지금도 초창기 커튼 공장의 생산라인이 있습니다. 루스빅의 아들 lavan은 1920년대 말 세계전쟁임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진행하여 lavan과 Sten Ludvig 형제에 의해 새로운 세대가 운영을 하게 됩니다.


History-Ivan-Sten.jpg

1950-1960

우리의 사업은 세계경제대공황의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EFTA를 통해 다시 시작하게 됩니다. 1950년대 그리고 1960년대 아크릴과 폴리에스터와 같은 인조섬유를 조기 도입하여 예측하지 못한 제품 생산의 가능성으로부터 많은 이익을 창출할 수 있었습니다. IKEA, Åhléns, KF, Stockmanns, Marks & Spencer 과 같은 고객사들은 우리 제품을 바탕으로 급격한 성장을 이루었습니다.

Olof-Palme.jpg

 

1970-Today

1970년대 첫 번째 콜렉션 계약 후 발전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1970년 오일쇼크 이후 새로운 사업에 대한 돌파구를 생각하게 되었으며, 1970년대 후반 온실을 위한 차광과 보온 스크린을 선보이게 됩니다.

“만약 키나에 있는 루드빅 스벤손이 잘 된다면 이것은 스웨덴이 잘 된다는 것이다.”라고 스웨덴의 서쪽 키나에 있는 우리 공장을 1982년 방문한 Olof Palme 스웨덴 수상은 이야기 합니다.

루드빅 스벤손의 유산은 4대의 가업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125년 이상의 역사를 기초로 한 오늘날의 사업을 통해 관리해 오고 있습니다.

우리의 뉴스 레터를 위해 가입하세요!